크리스머스 선물

 

O.HENRY

 

  1딸라 87센트――이것이 전 재산이었다. 그 중에서 60센트는 잔돈이었다. 이 잔돈 잎으로 말하면, 물건 값을 하도 깎아서 깍쟁이라는 지탄을 받고 얼굴을 붉히면서까지 식료품가게 주인이나 푸성귀 장수나 푸주깐 사람들과 시비를 해서, 그때마다 한 잎 두 잎 모은 것이었다. 델라는 이 돈을 세 번씩이나 세어 보았다. 번번이 1딸러 87센트임에 틀림이 없었다. 그런데 하루가 지나면 크리스머스이다.
  허술한 작은 침대에 파묻혀 신세타령이라도 하는 수밖에 없었다. 사실 델라는 침대에 드러누워 푸념을 하기 시작하였다. 이렇게 하면 인생은 울음과 웃음과 그리고 콧 노래로 빚어지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것이었다. 무엇보다도 인생은 콧노래가 제일라는 교훈을 얻는 것이었다.

   이집 여주인은 넋두리에서 차츰 콧노래로 옮아가면서 방안을 돌아보았다. 가구가지 달린 아파트의 집세는 한주일에 8딸라였다. 아주 초라한 방은 아니지만 자칫하면 거지떼들이 모여들성 싶었다.
   현관에는 언제나 빈 우체함이 하나 걸려 있고, 누가 눌러도 소리나지 않는 벨의 단추가 끼어 있었다. 그리고<제임스·딜링햄·영>이라고 슨 명함이 달려 있었다.
  <딜링햄>이라는 이름은 일찍이 살림이 괜찮던 시절에는 산들바라에 나부껴 광채까지 띄고 있었다. 그 무렵에는 이 방 주인의 수입이 한주에 30딸라였다. 그것이 20센트로 줄어든 오늘에 와서는<딜링햄>이라는 이름은 매우 희미하게 보였다. 마치 글자 자체가 겸손하여 눈에 잘 뜨이지 않는 D자 하나로 줄어들려고 생각하는 것 같았다.

  그러나 제임스·딜링햄·열씨는 작장에서 집에 돌아와 2층에 올라가면, 부인이 언제나 그를<짐>이라고 부르며 힘껏 껴안는 것이었다. 이 부인의 이름은 독자 여러분에게<델라>라고 이미 소개하였다. 아무튼 이러한 현상은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델라는 울음을 멈추고 분첩으로 뺨을 두들겼다. 그리고는 창가에 서서 뒷뜰의 쟃빛 담장뒤를 걸어가는 고양이를 힘없이 바라보고 있었다. 내일이 크리스머스인데 짐의 선물을 살 돈은 1딸러87센트밖에 없었다. 그나마 몇 달을 두고 한 푼 두 푼 모아온 것이었다. 한 주일에 20센트의봉급으로서는 도리가 없었다. 언제나 지출이 그녀가 예상한 것보다 초과되었다. 선물 살 돈은 겨우 1딸라 87센트! 그녀가 사랑하는 짐이다. 그녀는 남편을 위해 무엇을 사주면 좋을까 하고 궁리하면서 많은 시간을 행복하게 보내었다. 멋지고 귀하고 진짜――짐이 갖고 있으면 영광스러울 그런 가치있는 것이라야 한다.

   방안의 창문과 창문 사이에는 거울이 걸려 있었다. 독자들은 혹시 집세 8딸러짜리 아파트에 걸려 있는 거울을 본 적이 있을지 모른다. 몸집이 메마르고 날랜 사람은 세로 가느다랗게 거울에 비친 모습을 얼핏 보고도 자기 모습을 꽤 정확하게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델라는 여윈 편이므로 이것을 잘 알고 있었다. 그녀는 별안간 창가에서 물러나 거울 앞에 멈춰 섰다. 눈은 맑게 빛나고 있었으나 20분이 못되어 얼굴은 굳어졌다. 그녀는 머리체를 황급히 풀어젖히고 길게 늘어뜨렸다.

   그런데 제임스 딜링햄 부부에게는 두가지 커다란 자랑거리가 있었다. 하나는 짐이 할아버지와 아버지한테서 물려받은 금시계이고, 또 하나는 델라의 머리칼이었다. 만일 솔로몬왕의 쉐바비(妃)가 바람벽 하나를 사이에 둔 옆집에 살고 있다면, 언제나 델라는 창문밖으로 자기의 머리채를 늘어뜨리고 방비의 보석과 미모를 완전히 무색하게 하였을지도 모른다. 만일 보물을 지하실에 산더미처럼 쌓아놓고 있는 솔로몬왕이 이 집의 관리인이라면 짐은, 그가 옆을 지나갈 때마다 시계를 꺼내 보이고, 왕으로 하여금 탐나게 하여 자주 수염을 내리쓰다듬는 것을 보았을지도 모른다.

   그처럼 아름다운 델라의 머리채는 지금 멋있게 늘어져 마치 황금폭포가 물결치는 것처럼 빛나고 있었다. 그 머리채는 무릎 아래까지 닿아 그녀의 옷이라도 될 듯 하였다.
   그녀는 날래게 자기의 머리채를 다시 손질하여 재빨리 치켜올렸다. 그녀는 잠시 비틀거리다가 낡아빠진 붉은 융단 위에 눈물을 방울방울 떨어뜨리면서 가만히 서 있었다. 그녀는 다 낡은 그 밤색 쟈켓을 주워 입고 낡은 밤색 모자를 눌러 썼다. 그리고는 빛나는 눈으로 치마바람을 내며 총총히 방문을 나와 층계를 내려가 거리로 나섰다.

   그녀가 발길을 멈춘 상점 간판은 이렇게 쓰여 있었다.
   <마담 쏘프로니 상점. 각종 미용 미발용품상(美髮用品商)>
   그녀는 점방으로 단숨에 뛰어올라가 숨을 쉬며 마음을 가다듬었다. 마담은 쏘프로니라는 이름과는 딴판으로 몸집이 크고 살결이 유난히 희며 쌀쌀하게 생긴 아낙네였다.
  「제 머리칼을 사시겠어요?」
하고 델라는 말했다.
  「사지요.」마담이 말하였다.
  「모자를 벗고 어디 보여 주세요.」
   밤색 폭포수가 스르르 흘러내렸다. 마담은 익숙한 솜시로 머리채를 감아올리면서<20딸라>라고 말하였다.
  「어서 주세요.」
하고 델라는 말하였다. 그 후 두 시간은 행복이 날개를 타고 흘러갔다. 이런 부질없는 비유는 차라리 잊어 버리도록 하라.  그녀는 짐의 선물을 사러 여러 상점을 드나든 끝에 드디어 마음에 드는 것을 찾아내었다. 그것은 바로 짐을 위해서 안성맞춤이었다. 다른 상점에서는 그런 것을 찾아볼 수 없었다. 그녀는 상점마다 샅샅이 뒤졌던 것이다. 그것은 백금으로 된 시계줄이었다. 장식은 단순하고 말쑥하였다. 다시 말하면 속되지 않고 실용적이며 상당한 가치를 지닌 듯이 보였다. 좋은 물건임에 틀림이 없었다. 남편의 시계에 어울리는 것이었다. 그녀는 얼핏 보자마자 짐에게 적합하다는 것을 알아 차렸다. 사실 짐에게 어울리는 물건이었다. 무게있고 값지고――이것은 인간과 상품에도 들어맞는 말이다. 그녀는 무려 21딸라나 지불하고 나머지 87센트를 갖고 급히 집으로 향하였다. 이 시계줄을 시계에 채워놓으면 짐은 어느 친구들 사이에도 시간을 보는데 창피하지 않을 것이다. 그는 낡은 가죽 끈을 시계줄로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시계는 훌륭했지만 물래 꺼내보는 수가 많았다.

  델라는 집에 돌아오자 그 황홀하던 기분은 약간의 분별과 이성을 되찾았다. 그녀는 머리르지지는 아이론을 꺼내어 머리를 손질하기 시작하였다. 사랑이 끔찍한데서 비롯된 쓸쓸한 머리였다. 그녀로서는 머리를 손질하는 것은 언제나 귀찮기 짝이 없는 거창한 일인 것이다.
  그녀의 머리는 40분도 못되어 짤막하게 지진 머리칼로 뒤덮여 마치 개구쟁이 초등학교 학생처럼 보였다. 그녀는 거울에 비친 자기 모습을 오랫동안 뜯어 보았다.
  「짐이 나를 못살게 굴지만 않는 다면……」
하고 혼잣말로 중얼거렸다.
  「그이는 나를 보자마자 코니 아일랜드 합창단의 소녀같다고 할거야. 그렇지만 낸들 어떻게 한단 말이야. 아니 1딸러 87센트로 무엇을 산단말이야?」
  그녀는 일곱 시에 커피를 끓이고 난로 위에 프라이팬을 놓고 포크채프를 만들 준비를 하였다.

   짐은 늦어서 집에 돌아오는 일이 없었다. 델라는 시계줄을 두 겹으로 손에 접어들고 짐이 언제나 들어오는 문 가까이 놓여있는 테이블 한쪽에 앉았다. 이어서 아래 층계를 올라오는 발 걸음소리가 들려 왔다. 그녀는 별안간 얼굴이 창백해졌다. 그녀는 사소한 일에도 마음속으로 기도를 드리는 버릇이 있었다. 지금도 그녀는<하나님! 아무조록 저이에게 제가 아직도 예쁘게 보이게 하여 주시옵소서!>하고 기도를 드리는 것이었다.
   문이 열리며 짐이 들어섰다. 곧 문이 닫혔다. 그는 얼굴이 빠지고 몹시 굳은 표정을 하고 있었다. 그는 나이가 스물 두 살밖에 되지 않는데――가엾게도 그는 한 가정을 이글어 나가기가 힘에 겨웠다. 그는 외투를 새로 사야 했다. 장갑도 없었다.

   짐은 문안에 들어서자 메추리 냄새를 맡은 사냔개처럼 우뚝 멈춰섰다. 그의 시선이 델라에게 멎었다. 그의 시선에는 헤아릴 수 없는 복잡한 감정이 나타나 있었다. 그녀는 깜짝 놀랐다. 그것은 노여움도 아니고 놀라움도 아니며, 불만도, 두려움도 아니었다. 그리고 그녀가 미리 짐작한 어떤 감정도 아니었다. 그는 말할 수 없는 독특한 표정으로 그녀를 쏘아볼 따름이었다.
  「여보!」하고 그녀는 큰 소리로 불렀다.
  「왜 그런 눈으로 저를 보세요? 저 머리칼을 팔았어요. 당신에게 크리스머스 선물을 사드리려구요. 머리는 다시 자랄 테니까 괜찮지 뭐예요. 그렇죠? 전 그렇게 할 수밖에 별 도리가 없었어요. 제 머리는 무척 빨라 자라요. 여보!<크리스머스를 축하해요!>라고 어서 말씀하세요. 그리고 유쾌한 기분을 가집시다. 당신으로서는 미처 상상도 못한 멋진……예쁘고 멋진 선물을 사왔어요.」
  「뭐? 머리칼을 잘랐어?」
   그는 자기도 무척 생각해 봤지만, 아직도 이뚜렷한 사실을 믿을 수 없다는 듯이 괴로운 심정으로 물었다.
  「네, 잘라서 팔았어요.」하고 델라는 말하였다.
  「그렇지만 당신은 여전히 절 좋아하시겠죠? 머리칼아 없어져도 저는 저대루야요. 그렇찮아요?」
   짐은 호기심에 가득찬 눈초리로 방안을 돌아보았다.
  「그래, 당신 머리칼이 없어졌단 말이야?」
   그는 어이가 없다는 듯이 말하였다.
  「찾아볼 것도 없어요……」하고 델라는 말하였다.
  「팔아 버렸어요……팔아버렸다니까요. 오늘은 크리스머스예요. 부드럽게 대해 주세요. 그 머리칼은 당신을 위해 판거예요. 저의 머리칼은 하나하나 셀 수 있을지도 몰라요. 그렇지만 당신에 대한 저의 사라은 아무도 헤아릴 수 없어요.」
하고 그녀는 별안간 애정이 담뿍 깃든 어조로 말하였다.
  「짐! 포크 채프를 칠까요?」
   얼빠진 짐은 문뜩 제 정신이 도는 것 같았다. 그는 델라를 껴안았다.

   이제 우리는 10초 동안 다른 방향에서 이와는 관계없는 어떤 문제를 깊이 생각해 보기로 하자. 한 주일에 8딸라와 1년에 백만 딸라――여기에 어떤 차이가 있는가? 수학자라도 그리고 지혜로운 사람이라도 이문제에 대하여는 그릇된 대답을 할 지 모른다. 동방의 박사(東方博士)들은 값진 선물을 갖고 갔으나(마태복음2장91절), 그 선물 가운데도 그런 해답은 없었다. 이 의문에 쌓인 해답은 앞으로 규명될 것이다.

   짐은 외투 주머니에서 어떤 다발을 거내 테이블 위에 던졌다.
  「델. 나를 오해하지 말어!」
하고 그는 말하였다.
  「당신이 머리칼을 깎어 버렸건 면도를 했건, 샴프를 했건 그것이 당신에 대한 애정을 식게 할 수는 없다고 봐. 그렇지만 그 다발을 펴보면 왜 내가 아까 한동한 멍하고 서 있었는지 알 수 있을 거야.」
   흰 손가락이 끈과 포장지를 재빨리 글러 헤쳤다. 그러자 기뻐서 어쩔줄 몰라 환성이 터져 나왔다. 이어서 가엾게도 별안간 여성의 발광적인 눈물로 하여 울음바다로 변하였다. 그리하여 이 방 주인은 있는 힘을 다하여 그녀를 위로해야 했다.
   눈 앞에는 머리빗이 놓여 있었다.――양쪽에 이가 달린 이빗은 오래 전부터 델라가 브로드웨이의 진열장에 놓여 있는 것을 보고 갖고 싶어 하엿던 것이다. 예쁜 진짜 대모갑으로 되고 가장자리에 보석이 박혀 있어,――지금은 없는 그 아름다운 머리칼에 꽂으면 잘 어울릴 빛깔이다. 그녀는 그것이 매우 값진 머리빗임을 알고 있었다. 그리하여 그녀는 감히 가져볼 엄두를 내지 못하고 다만 안타까운 마음으로 바라보고 있을 뿐이었다. 바로 그 머리빗이 이제 자기 소유가 되었으나, 정작 그토록 탐나던 장식물을 빛나게 해주어야 할 머리칼은 없는 것이다. 그러나 그는 머리빗을 가슴에 꼭 품었다. 이윽고 그녀는 고개를 쳐들고 몽롱한 눈으로 웃으며 말하였다.
  「짐, 제 머리칼은 무척 빨리 자라요!」
   이어서 그녀는 마치 털을 태운 괭이새기처럼 벌덕 저리에서 일어나< 아! 아! 아!>하고 소리를 질렀다. 한편 짐은 아직도 자기의 선물을 보지 못하고 있었다.  그녀는 그 선물을 손바닥 위에 반드시 올려놓고 그에게 보여주었다. 그 희끄므레한 귀금속은 그녀의 맑고 뜨거운 정신의 반사를 받아 더욱 빛나는 것 같았다.
  「어대요, 짐! 멋지죠? 글쎄 이걸 구하느라고 거리를 온통 소다녔지 뭐에요. 앞으로 이런 물건을 다시 구하려면 시간이 백갑절은 거려야 할거예요. 당신 시계 이리 주세요. 시계줄에 채우면 얼마나 멋진가 한번 보게요.」
   짐은 아내의 말대로 하지 않고 긴의자에 드러누워 깍지낀 손을 뒤통수에 고이고 빙그레 웃어 보였다.   「델!」 하고 그는말하였다.
  「우리 크리스머스 선물은 잠시 보류하기로 하지. 선물로 쓰기에는 너무나 훌륭해. 나는 당신의 머리빗을 사느라고 시계를 팔아 버렸어. 자 그럼 어서 폭크 채프나 지져요.」

   주지하는 바와 바와 같이 동방의 박사는 현인이었다. 말들은 매우 현명한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말 구유 속에 태어난 아기 그리스도에게 선물을 가져왔던 것이다. 즉 그들이 크리스머스 선물을 주는 것을 처음으로 생각해낸 것이다. 그들 자신이 현명하였기 때문에 그 선물이 훌륭한 것임에는 틀림이 없다.  만일 그 선물이 중복이 되었을 경우에는 교환할 수 있는 특전이 있을 것이다. 그리하여 나는 여기에 상대방을 위해 자기 집에 간수한 제일 좋은 보물을 희생시킨 아파트의 어리석은 두 남녀의 딱한 이야기를 해왔던 것이다. 그러나 이 현대의 현대인에게 끝으로 굳이 한마디 한다면 선물을 주고 받는 모든 사람가운데서 이 두 남녀가 가장 현명한 인간이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선물을 교환하는 사람 가운데서 이런 사람이 가장 현명하며 장소의 여하를 막론하고 이들이 가장 총명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들이야 말로 동방박사나 다름이 없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