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 느 질

 

                                                             웅암 이진원

 

먼 길을 떠나는

자식 마음 읽는 듯

바르고 촘촘함이 모정 같아라.

 

뒤틀린 바느질

되돌아 오기 힘들게

기다림 무서운 시샘의 정이라.

 

바느질 하듯 길을 가고

뒤틀리지 않는 글발로 모정 살펴

가련한 아집 속의 나를 보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