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   命

웅암 이 진 원     

                

 

                                 북극의 육각수가 자시에 났더라

                                 영롱한 한 방울의 결정이 태초의 생명이라

                                 경외심으로 모신 한울님의 치산치수라야

                                 성군이 백성을 보살피는 사랑이라 했더라

 

                                  태초에 물 없으면 신도 살지 못하는데

                                  인간이 더럽힌 것이 물뿐인 줄 모르니

                                  더럽혀진 육각수를 한울님이 마셨는지

                                  노망으로 낙상을 일삼는 한울님 되셨도다

                                 

                                  삼경의 만물이 하루를 못 사는 것은

                                  산수를 보살피는 어진 인간이 없음이라

                                  아름다운 산수가  탐욕의 화신이니 육신의 마탈이라

                                  절경의 산수가 성품을 지켰으면 영생을 얻을 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