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 억

 

웅암 이진원       

 

    할아버지 공룡이야기는
    우주를 만들었고
    아버지 신선이야기는
    조국을 구했다는데

    낡아 허물어진 움막에서
    붉은 눈으로 제집이라 지키며
    더러운 침은 탐욕의 눈물이나
    모두가 남의 몫인데

    팔도천지의 움막들이
    성한 곳 없는 파충류 소굴이라
    말은 눈으로 처먹고
    냄새는 입으로 맡는다

    

    교당이 도둑소굴 아닌 곳이 없고
    수련원이 부패조폭 아닌데가 없다면
    태풍의 역사에 쓰레기만 남아
    썩어 버린 도마뱀 소굴아닌가

   웅담도 못견뎌 썩어 버릴 이곳에
    더 이상 마음 부지 할 안식이 없어
    서글퍼 하시는 조상의 영정이
    스승의 얼굴로 닦아 온다

     내 맘 속이지 않고
     말을 믿는 심성이 살아있는
     그 곳에 지상 신선 머문다더니만
     허망한 성운이오, 못 이룰 동귀일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