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롱속의 앵무새

 

                                                    이 진 원

 

          외로운 나그네가 앵무새 두마리를 친구로 얻었다.

          현관 옆 베란다에 걸어둔채

          아침저녁 인사를 시키고 먹이를 주었다.

 

           어느날 나그네 즐겨먹던 그 음식에

           과식 중독으로 119에 실려 갔다

           이틀이 못되어 집으로 왔으나

 

           꺼져버려! 꺼져버려! 하던 놈이 아무 말이 없었다.

 

           고운 깃틀만 창틈으로 스며드는 실바람에 춤을 추고 있었다. 

 

           (98.1.24 熊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