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대학생


                                                  이  진  원  

 

  그토록 알고싶어 배웠고

  뒤늦은 깨달음이 신기하게 느껴질 때마다

  언제나 되새겨 복습하였더니,

  헝클어진 실타래처럼

  서글펐던 몰지각이 하나 둘 바른 매듭이 이어져서

  베틀이 가벼우니 얼마나 기쁠 지고!


  동문수학 몽매한의 우정을 위해

  서로 도와 먼길도 험한 길도 잊고

  진리 찾아 친구처럼 스승처럼 찾아오는

  따뜻한 무 격차의 애정을 만끽하는 것은

  비할 수 없는 즐거움이어, 행복함이어!


  바른 꿈 실천을 위해 노력하여 얻은

  실력과 인격자의 능력을 남들이 몰라주어도

  자랑해봄도 없었고, 그 능력에 비웃음을 주었어도

  마음 상하지 않고, 더더욱 능력을 갈고 닦음을 지키는

  군자 같은 의젓함은 <방송통신대의 진면목>이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