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 천국

                                                                                                                         이진 원  


                    아미탈 웃음보고

                    더덩실 함께 춤을 춘다

                    흥에 겨워 간덩이가 배 밖으로 나왔다

 

                    죽일 놈 고소하러 동원에 들렀더니

                    뇌물 찾는 광대의 곤장만 얻어맞고

                    여민 옷깃에 피 묻혀 굿 제물만 되었다네


                    엉금엉금 신문고라도 쳐보려는데

                    위수장의 발길질에 가슴 동전 터지고

                    애절타 통곡하는 아낙의 탄식이

                    진리처럼 예나 같이 변함이 없어라


                    광대놀이 즐거운 화과산 수렴동에

                    신선 말이 들릴까 서글픈 인생이어

                    차라리 눈코 없고 손발 없는 굼벵이 되어

                    원숭이 밥이 된들 이토록 서럽겠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