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  옥

 

웅암 이 진 원

 

 

세 살 버릇 계절 같이 변함없는 새김질로 

생각은 아집 되어 중풍으로 남는 구나

 고려장이 생긴 연유를 망팔에 깨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