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민 의식 실종

 

 사회개혁-8

  신안동 남도레포츠와 대경아파트 인근 강변공원벤치의 모습이다.  산책을 나온 사람들이 집안의 쓰레기를 이곳에 버린 것이라고 불평이다.  공원에 흩어진 쓰리기를 모아 둔 것이 아니란다.

  공원관리자가 시민의 고발이 들어올 때까지 방치하여 돌림병이 발생할 때까지 의도적으로 방치하는 것 같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내가 생각해도 그런 것같아 보였다.

 지난 어린이 날부터 시작한 인라인스케이트연습을 마치면 나는 이 강변산책길로 돌아온다. 상당 기간동안 쓰레기가 이대로 방치되고 있었는데 지금은 더 많아 진 것 같다.

  어떤 사람은 <공원관리위탁회사>가 대단한 힘이 있는 사람인지 급하지 않은 곳은 귀찮을 정도로 수 차에 풀을 베면서 이곳의 잡초는 잔디 위에 씨를 뿌릴 때까지 그냥 두어 산책하는 사람들에게 오히려 스트레스를 준다고 말한다. 전국에서 제일 깨끗하다는 강변공원을 이렇게 지저분하게 관리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불평이다.

   내가 생각해도 잔디를 가꾸려면 잡초의 씨앗이 잔디 위에 확산되기 전에 제초작업을 해야 한다. 즉 꽃이 피기 전에 제초작업을 해야 한다는 말이다. 공원에서 토종 야생화를 보존하려면 별도의 씨앗으로 잔디와 결별시켜 국부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한다.

   시민이 알고 있는 전문성을 공원관리회사가 알지 못해서야 말이 되느냐고 비아냥거린다. 아름답고 깨끗한 신안강변공원이 시민의 건강 지키미가 될 수 있도록 정직하고 전문성있는 관리를 해 주었으면 좋겠다.